•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화협, 김정은 위원장에 서신…이희호 여사 조의에 사의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민화협, 김정은 위원장에 서신…이희호 여사 조의에 사의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2: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례식장 도착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도착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는 18일 통일부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서신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민화협은 이날 “서신은 19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전달될 예정”이라며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 기간 중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것에 대한 사의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 명의로 전달한 서신에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후의에 감사하다”고 전한 뒤 “어머니께서는 마지막 가시는 그 순간까지 ‘민족의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고인의 뜻을 받들어 남북이 손잡고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의 길에 함께 매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상임의장은 고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년 및 고 이희호 여사 추모사업 논의 등을 위한 방북도 고려하고 있다. 그는 2017년 취임 이후 두 차례의 금강산 남북공동행사 성사, 일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송환사업 등 북한과 지속적으로 교류협력을 진행해오고 있다.

민화협은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도 금강산 남북공동행사의 정례화, 청소년 및 사회문화교류, 남북 민생협력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민간차원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