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美로 떠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글로벌 인재 확보”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9.9℃

베이징 1.2℃

자카르타 27.6℃

[투데이포커스] 美로 떠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글로벌 인재 확보”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15일 'SK 글로벌 포럼' 직접 주관
SK 경영진과 전문가 간 지식 공유
사진1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에서 개최된 ‘2019 SK 글로벌 포럼’에서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제공=SK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의 글로벌 현장 경영이 주목 받고 있다. 에너지·화학 분야 브레인이 몰려있는 미국에서 ‘미래전략’을 주제로 한 토론을 주도하는가 하면 회사의 ‘독한 혁신’을 이끌 인재를 즉석 채용하는 파격도 선보였다.

1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 13~18일 5박 6일 일정으로 미국 출장을 다녀왔다. 출장 기간 중 주요 일정의 하나는 15일 미국에서 열린 ‘SK 글로벌 포럼’ 참석으로, 그는 미국 동부 뉴저지주 저지시티에서 열린 동부 포럼을 주관했다.

201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SK 글로벌 포럼은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바이오 등 SK 성장동력 분야의 미국 현지 인재들을 초청해 미래전략을 토론하고 최신기술 및 글로벌 시장 동향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SK는 기술력을 갖춘 전문 역량 확보가 글로벌 경쟁력을 좌우한다는 신념으로 글로벌 최고 수준 인재들과 네트워크를 강화 중이다.

이번 글로벌 포럼이 특히 눈길을 끄는 건 현장에서 핵심 인재를 발굴하고 최종 채용까지 이뤄졌다는 점이다. 김 사장은 포럼 현장에서 직접 신산업과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인재들을 만나 면접을 진행했다. SK는 글로벌 포럼을 통해 지금까지 매년 10여명의 인재를 채용해왔다.

포럼에서 김 사장은 경영 환경 변화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성장 전략을 선제적으로 변화시켰다고 설명하고 사업별 비전을 공유했다. 이어 차세대 배터리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기술동향, 미래 자동차 소재 개발, 이산화탄소 저감 기술동향 및 전망 등 8개의 토의 세션을 진행했다.

SK 경영진과 현지 전문가들은 세션 발표나 패널 토론 등을 통해 지식과 의견을 공유했다.

포럼에는 김 사장을 비롯한 SK의 최고경영진 및 관계사 임원 50여 명 및 현지에서 미국 내 글로벌 기업·학계·연구소 관계자 등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 사장은 포럼에서 “앞으로도 글로벌 핵심 인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지속 마련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