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인택시조합 “타다, 교통생태계 교란…즉각 퇴치돼야”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2℃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개인택시조합 “타다, 교통생태계 교란…즉각 퇴치돼야”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타다 합법화는 70만 렌터카의 택시영업 정당화"…개인택시조합 순례 투쟁
2
서울개인택시운송조합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수영 기자
서울개인택시운송조합이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타다 OUT! 택시규제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순례 투쟁’을 열었다.

주최 측 추산 900여명의 참가자들은 ‘이재웅 특혜, 쏘카, 타다 몰아내자’ ‘공유경제 마피아 이재웅은 물러가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불법 렌터카 영업, 이재웅을 구속하라” “검찰은 국토교통부의 타다 불법 유권해석 요구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타다의 위법한 내용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이젠 검찰이 답을 해달라”며 “7월 초까지 (수사를) 끝내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조합 전·현직 간부들은 타다가 불법 택시영업을 했다며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와 모회사 쏘카의 이재웅 대표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박종환 동부지부장은 “우리는 개인택시 자격을 얻기 위해 많은 자본과 시간을 투자하고 운수사업면허증을 유지하기 위해 규제를 받아야 하지만 이재웅 대표는 그렇지 않다”며 “즉각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조합은 촉구문을 통해 “타다의 합법화는 약 70만대 렌터카의 대규모 택시영업을 정당화시켜주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택시산업의 몰락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지금 즉시 타다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노동법·근로기준법 위반으로 기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합은 집회를 마친 뒤 광화문과 청와대 앞으로 장소를 옮겨 순례 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앞서 이날 오전 9시께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앞에 모여 택시 유사영업 행위를 규제할 방안을 마련하고 관리·감독할 것을 요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