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 ‘조금 다른 특별함’…국내 유일 LPG SUV 더 뉴 QM6 LPe

[시승기] ‘조금 다른 특별함’…국내 유일 LPG SUV 더 뉴 QM6 LPe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619_183433093
더 뉴 QM6가 달리고 있는 모습./제공=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갈등으로 침체됐던 르노삼성자동차가 QM6를 앞세워 분위기 반전에 나서고 있다. 출시 3년만에 이뤄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로 외관·편의사양을 개선한 ‘더 뉴 QM6’는 액화석유가스(LPG) 모델을 출시하며 새롭게 떠오른 LPG차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더리버를 출발해 인천 영종도 그랜드하얏트인천까지 왕복 약 130㎞ 구간에서 LPG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더 뉴 QM6 LPe를 시승했다. 시승한 차량은 최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로,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의 성능을 발휘한다.

LPG차량은 힘이 약하다는 인식과 달리 더 뉴 QM6 LPe는 고속도로에 올라서자마자 힘있게 도로를 차고 나갔다. 급가속시 엔진음이 다소 크게 들렸지만 불편한 정도의 수준은 아니었다. 르노삼성은 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전면 차음 윈드실드 글라스를 기본 장착했고, 다양한 흡차음제를 적용시켰다.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동안 빠른 반응의 브레이크와 어우러져 주행에 편안함을 선사했다.

KakaoTalk_20190619_190231373
센터페시아(왼쪽)와 도넛탱크의 모습./제공=르노삼성자동차
더 뉴 QM6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외부 디자인에 큰 변화를 주지는 않았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안개등 크롬 디자인을 업그레이드 하고, 프론트 범터에 크롬 버티컬 라인을 적용해 시각적 이미지를 향상시키는 정도의 변화를 찾아볼 수 있을 뿐이다.

다만 운전석 메모리·마사지 시트, 2열 시트 리클라이닝, 풀 스크린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등 기능이 적용돼 운전자와 승객의 편의를 높였다.

LPG 차량의 가장 큰 단점인 트렁크 공간은 르노삼성이 개발한 도넛형 연료탱크를 적용해 해소했다.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연료탱크를 탑재해 적재 효율성을 가솔린·디젤 등 기타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또한 연료탱크가 탑승공간 아래에 위치해 차량 하부에 무게중심이 더해져 코너링과 후방 추돌 등 사고에 대비해 안전성을 더했다.

운전자 보조시스템에서는 다소 부족함이 느껴졌다. 크루즈 콘트롤과 차선이탈 경보가 안전운전에 도움을 주긴 했지만 어댑티드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유지 보조 등 각종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기능이 탑재돼 있지 않은 점은 실망스러운 부분이었다.

여기에 고속에서 운전자에게 전달되는 풍절음은 향후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다. 차량의 속도를 높여 시속 100㎞가 넘어가자 풍절음이 고스란이 전달됐다. 센터페시아 역시 이전 모델에 비해 큰 변화가 없었고, 실내 인테리어와 잘 어우러지지 않는 투박한 디자인은 소비자들에게 감점포인트가 될만 했다.

이번 약 130㎞ 시승구간에서 기록한 더 뉴 QM6 LPe의 연비는 공인 복합 연비인 8.9㎞/ℓ(도심 8.1㎞/ℓ, 고속도로 10.2㎞/ℓ)보다 높은 9.1㎞/ℓ를 기록했다.

한편 더 뉴 QM6 LPe 모델의 가격은 △SE트림 2376만원 △LE트림 2533만원 △RE트림 2769만원 △RE 시그니처트림 2946만원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