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명주식 보유’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선고, 내달 18일로 연기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

베이징 12.2℃

자카르타 31.8℃

‘차명주식 보유’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선고, 내달 18일로 연기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명 주식 미신고'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재판 출석
자본시장법과 독점규제법, 금융실명법 등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지난달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차명 보유한 주식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의 1심 선고가 다음달로 미뤄졌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판사는 오는 20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이 전 회장의 선고공판을 내달 18일로 연기했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 전 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0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월 이 전 회장을 자본시장법 및 금융실명제법, 독점규제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그는 부친인 고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이 자녀들에게 남긴 계열사 주식 38만주를 차명으로 보유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주식 보유 상황을 금융당국에 보고하면서 차명주식을 본인 보유분에 포함시키지 않고 거짓 보고를 한 것으로 판단했다. 또 차명주식 중 일부를 매도하면서 소유 변동 상황을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이 전 회장은 지난 2016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진단 지정을 위한 자료 제출 시 차명주식을 본인 보유분에 포함시키지 않고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와 2015~2016년 사이 대주주 양도소득세를 회피할 목적으로 차명주식 중 4만주를 차명 거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의 허가 과정에서 허위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고발된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3~4일 코오롱생명과학·코오롱티슈진·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은 이 전 회장을 출국금지시킨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