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출입은행, 용역 담당 ‘수은플러스’ 자회사 설립

수출입은행, 용역 담당 ‘수은플러스’ 자회사 설립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2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입은행이 특수경비·시설관리·미화 등 용역을 담당할 자회사 ‘수은플러스㈜’를 내달 말 설립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달 28일 이사회에서 용역 자회사 설립을 위한 9억5000만원 출자를 의결한 뒤 이달 7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출자를 승인받았다.

출범 예정인 수은플러스의 지분 100%를 수출입은행이 보유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2017년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수은플러스 설립은 이에 따른 정규직 전환 조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