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성지루의 극진한 보필…‘훈훈함 폭발’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성지루의 극진한 보필…‘훈훈함 폭발’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입사관 구해령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와 24시간 동고동락할 '녹서당 패밀리'가 공개됐다. 


20일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이림(차은우)과 내관 삼보(성지루)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그린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공개된 사진 속 이림이 삼보와 궁녀들이랑 '녹서당' 안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삼보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자타공인 '이림 바라기'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그는 이림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에 웃고 우는 등 자나깨나 이림의 안위에 신경을 쏟으며 극진히 보필하는 인물이다. 


특히 삼보는 이림이 쓴 소설의 열성적인 1호 팬이다. 그는 연애 한 번 못해본 이림에게 소설의 소재가 될 궁 내 각종 연애 소문과 연애 지식을 전수하는가 하면 소설을 읽고 진심 어린 감상평을 전하곤 한다. 이에 이림의 소설을 들고 눈물을 쏟고 있는 삼보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또 상처 난 이림의 무릎을 보고 이림보다 더 아파하며 지극정성을 쏟는 삼보의 모습은 두 사람의 돈독한 관계를 짐작하게 한다. 


카메라 밖에서도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는 후문이다. 차은우는 성지루와 촬영 전에 미리 합을 맞춰보는 등 벌써부터 찰떡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이림과 삼보는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각별한 존재"라면서 "두 사람이 궁에서 서로에게 어떻게 의지하고 생활하는지, '녹서당' 안팎에서 벌어질 이들의 이야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니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는 7월 1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