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간극장’ 피아비 “당구 우승, 사랑하는 이들 위하여”

‘인간극장’ 피아비 “당구 우승, 사랑하는 이들 위하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인간극장'
'인간극장' 피아비가 모국 캄보디아 아이들에게 강연을 했다.

20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피아비의 꿈' 네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피아비는 강연을 위해 캄보디아 학생들 앞에 섰다.

피아비는 자신을 당구선수라고 소개하며 "내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내 남편을 사랑하고,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기 때문"이라며 "그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서 꼭 우승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여기에 다른 사람들을 도와주기 위해 왔는데 여러분을 도와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여러분 모두 열심히 공부하라"고 말했다.

한편 캄보디아 출신 피아비는 10년 전 한국에 시집왔다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중 취미로 시작한 당구로 인생이 바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