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도, 육아아빠를 위한 아버지학교 운영
2019. 09. 2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6.8℃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8℃

경북도, 육아아빠를 위한 아버지학교 운영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육아아빠 대상 육아정보 제공 및고민 토론의 장 마련 -
안동 장영우 기자 = 경북도와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20일 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 안동지역 영유아 및 학령기 아동 육아아빠 120여명을 대상으로 ‘2019년 경상북도 아버지학교(라떼파파)’를 운영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개최하는 경상북도 아버지학교는 지난해 450여명이 교육에 참여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올해는 4대 권역별로 확대·운영한다.

우리자녀를 위한 사랑의 기술 감정코칭, 우리자녀 정서적 금수저로 키우기, 우리가족을 위한 사랑의 기술 등을 주제로 총 5회에 걸쳐 아버지의 육아 참여를 통한 자녀양육 기본지식과 양육기술 등을 제공하고 도내 아빠들의 육아참여 문화조성을 위한 ‘경북도 아빠 육아단’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아빠와 함께하는 육아활동 우수사례 영상물 시청을 시작으로 육아전문가 최성애 박사가 ‘4차산업시대, 우리자녀를 위한 감정코칭’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자녀들의 심리치료와 아빠의 육아활동에 대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은 “아버지가 자녀양육에 적극 참여하는 경우 자녀의 발달과 정서적 안정, 인지능력 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어머니의 양육 스트레스를 낮추고 부부간 관계가 좋아지며 결혼 만족도가 상승한다는 연구결과처럼 이번 행사가 아버지의 육아 참여 중요성을 인식하여 아버지가 육아에 즐겁게 참여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광래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요즘사회는 아빠의 육아참여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며 남성들의 가사활동은 일·가정이 양립하는 양성평등사회를 향한 시작”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양성평등사업을 발굴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