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진핑, 1박2일 일정으로 오늘 방북...김정은 공항 마중 나올 듯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6.1℃

베이징 28℃

자카르타 29.2℃

시진핑, 1박2일 일정으로 오늘 방북...김정은 공항 마중 나올 듯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화통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예정이다./연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중국의 최고 지도자가 방북하는 것은 2005년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만이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을 방문해 1박2일 간 방북 일정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적으론 북·중 양국 수교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방북으로 발표됐지만 향후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 재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시 주석이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마중을 나올 가능성이 크다. 또 북한 인민군 의장대 사열 등 영접 행사가 열린 뒤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길에 대규모 카퍼레이드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시 주석 환영 만찬도 열릴 전망이다. 집단 체조 ‘인민의 나라’ 등 축하공연을 관람할 가능성도 있다.

시 주석은 21일 북·중 친선의 상징인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고 김 위원장과 오찬을 겸한 2차 회담을 한 뒤 베이징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문 중 시 주석을 수행할 중국 측 인사로는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등을 고려해 중국 기업은 이번 방문에 동행하지 않을 것이란 추측도 있다.

신화통신과 CCTV, 인민일보 등 중국 취재진도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양국 관례상 정상회담은 실시간으로 중계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한편 미국은 시 주석의 방북에 앞서 수도권 상공에 대북 정찰기를 띄운 것으로 알려져 시 주석의 방북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군 RC-135W 정찰기 1대가 전날 경기 남양주와 서울, 인천 상공을 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