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외국인 근로자 차별이 아니라 최저임금 부작용 바로잡자는 것”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1℃

베이징 11.9℃

자카르타 28.4℃

황교안 “외국인 근로자 차별이 아니라 최저임금 부작용 바로잡자는 것”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판”
발언하는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자는 게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외국인 임금을 차별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한 해명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업들과 의견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외국인 근로자의 최저임금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정말 터무니없는 비판을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중소기업들이 급격하게 오른 최저임금을 감당하기도 힘든데 외국인 근로자에겐 숙식비 등 다른 비용까지 들어가고 있다”며 “올해부터 이런 부분들을 어느 정도 개선해가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현장에선 부족하다고 느끼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법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한 것도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는 법을 만든다는 게 아니라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 문제가 되는 부분을 개선해 형평에 맞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포함해 최저임금 급등의 부작용을 해결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이를 통해 경제와 민생을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집권여당과 그에 동조하는 분들은 저에 대해 사리에 맞지 않는 공격을 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길 바란다”며 “현장 기업인들은 모두 살려달라고 아우성인데 야당 대표 공격에만 힘을 쏟아서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신보라 최고위원은 “외국인 근로자 실질임금 형평은 지난해 최저임금을 둘러싼 가장 핫한 이슈였다”며 “지금도 최저임금은 상여금이나 기타수당, 숙박비, 식비 등이 실질적으로 반영돼 있지 않은 구조”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