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시진핑 방북, 북·중 역사의 새 페이지 장식할 것”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0℃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북한 “시진핑 방북, 북·중 역사의 새 페이지 장식할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로동
1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신문에 기고한 글의 일부./연합
북한 언론은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맞아 분위기를 띄우고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은 시 주석의 방북을 특집으로 구성하고 이번 방문이 양국 역사의 새 페이지를 장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 등을 통해 주석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시 주석을 집중 조명했다.

민주조선도 1면 상단에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 제목의 사설과 시 주석의 사진·약력을 실었다.

노동신문 사설은 “복잡한 국제관계 속에서도 우리를 방문하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가 북·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두 나라 인민들의 혈연적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양국은 한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굳게 손잡고 나갈 것”이라며 “양국 역사에 지울 수 없는 한 페이지를 아로새기고 친선 강화발전을 더욱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19일) 시 주석이 북한 신문에 기고한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 제목의 글에 대한 화답으로 보인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17일 시 주석의 방북이 발표된 뒤 김일성과 마오쩌둥 시대의 인연까지 재조명하며 양국의 ‘혈맹 관계’를 강조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