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정용 U-20 감독 “결승전, 좀 더 세밀하게 준비했어야…아쉽다”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정정용 U-20 감독 “결승전, 좀 더 세밀하게 준비했어야…아쉽다”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정용 감독, U-20 월드컵이 남긴 것<YONHAP NO-3291>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코칭스태프 결산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
한국을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결승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 감독을 비롯한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U-20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에 참석해 “결승전은 아직도 아쉽다”면서 “당시 34도의 날씨는 처음이었고, 그런 부분에서 디테일하게 전술적으로 준비했어야 했고, 세심하게 준비했다면 좋은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16일 사상 처음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해 폴란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와 우승트로피를 놓고 일전을 벌였지만 1-3으로 패하며 대회 준우승에 머물렀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넣고 리드를 잡았던 만큼 우승컵이 손 안에 들어온 것 같았던 경기였다. 결승이 끝나고 나흘이 흘렀지만 그때 아쉬움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정 감독은 당시를 돌아봤다.

정 감독은 “결승전에서 우리가 골을 일찍 넣은 뒤 선수들이 더 힘들어했다. 골을 넣고 지키려는 마음이 컸는지 라인을 내리는 것을 느껴 올리라고 주문했지만 선수들은 더 이상 뛸 체력이 없었다”며 “날씨와 겹친 부분이라 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6경기를 치르고 연장 혈투까지 펼쳤던 선수들은 갑작스런 무더운 날씨에 녹초가 될 수밖에 없었다. 체력적으로 한계에 봉착하며 아쉽게 경기에서 패했다.

‘결승전은 아쉬웠다’고 자책했지만 대회 내내 철두철미한 준비와 변화무쌍한 전술로 ‘제갈용’이라는 찬사를 들었던 정 감독이다. 그는 “한 경기가 끝나면 3~4일의 준비 시간이 있었다. 상대를 분석하면서 순간순간 대처하는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며 “코치 의견을 듣고 결정하는 것이 감독의 몫인데 결과가 잘 나왔던 것 같다. 지도자는 롤러코스터 타는 것 같은 쾌감이 있다.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이 최고의 순간이다. 결과까지 좋으니 더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회 내내 고생했던 선수들에게도 찬사를 보냈다. 특히 주장 황태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정 감독은 ‘내 마음 속 골든볼은 누구냐’는 질문에 대해 “(황)태현이와 2년 반 가까이 같이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지금은 톱 클래스에 있지만 ‘주장인데 경기를 못 뛰면 어쩌나’라며 걱정하던 때도 있었다”면서 “스스로가 잘 이겨냈고, 이번 대표팀이 끝나는 시점에서 주장으로서 쉬운 일이 아님에도 묵묵하게, 꿋꿋하게 잘 해줬다”고 이유를 댔다.

정 감독은 이어 “대표선수는 저마다 한두 가지 장점이 있어야 하지만 주장은 그 팀에 적합한지가 중요하다. 그런 선수가 필요하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황태현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주장으로서 100% 제 역할을 감당했다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대회 기간 내내 열렬히 응원해준 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 감독은 “그곳에 있을 땐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이런 분위기를 실감하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와 환영행사에 참석하고 어제 청와대 만찬까지 하면서 우리 국민이 열성적으로 응원하고 지켜봐 주셨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축구인으로서 팬들의 사랑을 돌려드릴 방안을 찾아 장기적으로 이행하겠다. 유소년부터 장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