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 집회와 기자회견 통해 “고기공원 보존하라”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용인시 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 집회와 기자회견 통해 “고기공원 보존하라”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기공원 조성에 민자 유치, 더 이상 속지 않아”
고기공원 기자회견
연인선 고기공원지키기주민대책위원장(왼쪽 첫번째)등이 공원부지에 특례사업으로 민간아파트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다./홍화표 기자
용인 홍화표 기자 = 내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도시계획시설 실효)를 앞둔 가운데, 경기 용인시 고기·동천동 주민들이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시와 시의회에 민간개발을 막아달라고 촉구했다.

용인시 수지구 고기·신봉동 주민 100여명으로 구성된 ‘고기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20일 오전 9시 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두 시간 뒤엔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개발에 반대했다.

이날 주민대책위는 △고기공원의 공원지정 해제 금지 △고기공원 규모 축소 금지 △용인시가 매입해 공원 조성할 것 △민간개발 하지 말 것 등을 용인시와 시의회에 요구했다.

고기공원 지키기
고기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 100여명은 20일 오전 9시부터 공원부지에 특례사업으로 민간아파트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시위를 벌였다./홍화표 기자
주민대책위는 “선대 주민들이 물려준 천혜의 공원을 지키기 위해 직접 ‘행동하는 양심’으로 나서기로 했다”면서 “연간 2조 원이 훨씬 넘는 예산을 운용하고 있는 용인시가 수년에 걸쳐 공원 조성을 할 수 없으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수지구민들이 그렇게 하찮게 보이냐”며 “지방채라는 아주 유효한 방법은 왜 고려하지 않는가”고 따졌다.

대책위는 “용인시의회 일각에서는 재원이 부족하니 고기공원 조성에 민자를 유치하자고 한다는데 대단히 편리한 발상법이다”며 “우리는 그 배후에 숨어 있는 음험한 의도를 너무도 잘 알고 있고 더 이상 속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이미 동천동 지역이 특정 건설업체에 대한 특혜와 비리로 난도질 된 것은 천하가 다 알고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그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그런 마당에 고기공원마저 특정업체의 입김에 내맡기는 일은 있을 수 없어 우리 동천동과 고기동의 주민들이 결사적으로 막아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