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 집회와 기자회견 통해 “고기공원 보존하라”

용인시 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 집회와 기자회견 통해 “고기공원 보존하라”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기공원 조성에 민자 유치, 더 이상 속지 않아”
고기공원 기자회견
연인선 고기공원지키기주민대책위원장(왼쪽 첫번째)등이 공원부지에 특례사업으로 민간아파트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다./홍화표 기자
용인 홍화표 기자 = 내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도시계획시설 실효)를 앞둔 가운데, 경기 용인시 고기·동천동 주민들이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시와 시의회에 민간개발을 막아달라고 촉구했다.

용인시 수지구 고기·신봉동 주민 100여명으로 구성된 ‘고기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20일 오전 9시 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두 시간 뒤엔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개발에 반대했다.

이날 주민대책위는 △고기공원의 공원지정 해제 금지 △고기공원 규모 축소 금지 △용인시가 매입해 공원 조성할 것 △민간개발 하지 말 것 등을 용인시와 시의회에 요구했다.

고기공원 지키기
고기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 100여명은 20일 오전 9시부터 공원부지에 특례사업으로 민간아파트 개발을 반대하는 내용의 시위를 벌였다./홍화표 기자
주민대책위는 “선대 주민들이 물려준 천혜의 공원을 지키기 위해 직접 ‘행동하는 양심’으로 나서기로 했다”면서 “연간 2조 원이 훨씬 넘는 예산을 운용하고 있는 용인시가 수년에 걸쳐 공원 조성을 할 수 없으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수지구민들이 그렇게 하찮게 보이냐”며 “지방채라는 아주 유효한 방법은 왜 고려하지 않는가”고 따졌다.

대책위는 “용인시의회 일각에서는 재원이 부족하니 고기공원 조성에 민자를 유치하자고 한다는데 대단히 편리한 발상법이다”며 “우리는 그 배후에 숨어 있는 음험한 의도를 너무도 잘 알고 있고 더 이상 속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이미 동천동 지역이 특정 건설업체에 대한 특혜와 비리로 난도질 된 것은 천하가 다 알고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그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그런 마당에 고기공원마저 특정업체의 입김에 내맡기는 일은 있을 수 없어 우리 동천동과 고기동의 주민들이 결사적으로 막아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