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고유정 구속기간 연장…내달 1일까지 구속수사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검찰, 고유정 구속기간 연장…내달 1일까지 구속수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618000950193_1560819883_1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연합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주범인 고유정(36·구속)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고씨의 구속기간을 연장했다.

제주지검은 고씨에 대한 1차 구속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구속기간을 연장했다고 20일 밝혔다.

형사사건에 있어 검찰은 피의자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10일 뒤 한차례 더 구속기간을 연장해 최장 20일간 구속수사가 가능하다. 검찰이 고씨에 대한 구속기간을 연장함에 따라 고씨는 내달 1일까지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아야 한다.

고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심신미약 등의 주장은 하지 않고 있으나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고 해 이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의 전 남편 살해 사건 외에도 고씨와 결혼한 현 남편 A씨는 최근 고씨가 의붓아들을 살해했다며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검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A씨를 최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도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해상과 육상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애초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고씨가 제주로 오기 전 졸피뎀 성분의 수면제를 처방받아 구입한 점 등을 확인해 고씨가 계획적으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