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금융투자, NS 캐피탈 인베스트먼트와 ‘대체투자자산 발굴 및 투자’ MOU 체결
2019. 07.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3.2℃

베이징 27.5℃

자카르타 26.4℃

신한금융투자, NS 캐피탈 인베스트먼트와 ‘대체투자자산 발굴 및 투자’ MOU 체결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S MOU
(왼쪽부터) 서영민 신당지점 차장, 유강호 NSCI 부장 , 남교훈 NSCI 부장, Christian Joen NSCI대표, 김기정 영업추진그룹장, 이선미 강북영업본부장, 정종옥 신당지점장, 신종혁 영업추진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NS 캐피탈 인베스트먼트(NS Capital Investment)와 대체투자자산 발굴 및 투자를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호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NS 캐피탈 인베스트먼트(NS Capital Investment)는 아일랜드, 벨기에에 현지 오피스가 있는 글로벌 투자자문 그룹으로 주 업무는 항공기, 부동산, 선박, 인프라자산의 대체투자 상품 구조화 금융, 딜 소싱 및 자금조달 업무를 맡고 있다. 2018년에는 아일랜드계 리스사와 합자회사인 스텔왜건 코리아(Stellwagen Korea)를 설립하여 국내에 진출했으며, 현재 국 내외 항공기 금융 시장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MOU를 통해 더욱 차별화되고 다양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기정 신한금융투자 영업추진그룹장은 “신한금융투자의 차별화된 자산관리 노하우와 NS의 대체투자자산 컨설팅 경험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겠다”며 “이번 MOU가 양사 모두에게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