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버닝썬’ 이문호 대표 첫 공판서 보석 허가 요청…“도주 우려 없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 첫 공판서 보석 허가 요청…“도주 우려 없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 대표 측, 마약 투여 혐의 전면 부인
구속적부심 출석하는 이문호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이문호 대표/연합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29)가 첫 재판에서 울먹이며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라며 보석 허가를 요청했다.

그는 “아버님이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구속돼 이렇게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며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 현재 부모님을 부양할 수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고 울먹였다.

이 대표 측은 이 밖에도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보석 신청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2018년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의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포함한 마약류를 10여 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는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이 대표에게 마약을 건네줬다고 지목된 이들과 마약을 나눌 정도의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두고는 처방받으면 먹을 수 있는 수면제 성분이 나왔을 뿐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