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버닝썬’ 이문호 대표 첫 공판서 보석 허가 요청…“도주 우려 없다”
2019. 07. 24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31℃

베이징 36℃

자카르타 32.8℃

‘버닝썬’ 이문호 대표 첫 공판서 보석 허가 요청…“도주 우려 없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 대표 측, 마약 투여 혐의 전면 부인
구속적부심 출석하는 이문호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이문호 대표/연합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29)가 첫 재판에서 울먹이며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라며 보석 허가를 요청했다.

그는 “아버님이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구속돼 이렇게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며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 현재 부모님을 부양할 수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고 울먹였다.

이 대표 측은 이 밖에도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보석 신청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2018년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의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포함한 마약류를 10여 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는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이 대표에게 마약을 건네줬다고 지목된 이들과 마약을 나눌 정도의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두고는 처방받으면 먹을 수 있는 수면제 성분이 나왔을 뿐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