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소장, ‘임시정부 환국기념 23인 필묵’ 문화재 등록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소장, ‘임시정부 환국기념 23인 필묵’ 문화재 등록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20164700
문화재청이 지난 5일 문화재로 등록한 ‘임시정부 환국기념 23인 필묵’/제공=숭실대학교
숭실대학교가 문화재청이 지난 5일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이 소장한 ‘임시정부 환국기념 23인 필묵’을 문화재로 등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필첩은 김구·이시영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 23인이 1945년 8·15해방을 맞아 임시정부가 있었던 중국 충칭을 떠나 귀국하기 하루 전인 11월 4일 저녁에 모여 각자 조국독립의 감회를 필적으로 남긴 기념첩이다.

김구 선생과 이시영 선생은 각각 ‘변하지 않는 것으로 온갖 변화를 감당한다’, ‘오직 정성이 하늘을 움직이고 지극한 정성이 신을 감동시킨다’는 감회를 글로 적었다.

황민호 한국기독교박물관장은 “본 필첩에는 독립하는 신생조국 건설에 대한 그들 나름의 뜻이 담겨 있는데 대동단결, 자립, 자유, 신사상 등의 어휘가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현대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지니고 있는 인물들이 조국의 현실과 미래에 대해 각자 품고 있던 뜻과 의지를 표현하고 있어 그들의 의식과 사상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