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보, 특구재단과 연구소기업 창업·성장지원 위한 협력 확대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5.1℃

베이징 26.3℃

자카르타 31.8℃

기보, 특구재단과 연구소기업 창업·성장지원 위한 협력 확대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술보증기금은 20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공동으로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새로이 신설·운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양 기관이 지난 4월 체결한 ‘공공기술 기반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과 공공기술의 사업화 촉진을 목적으로 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기보는 공공기술의 사업화를 위한 연구소기업(공공기술의 직접사업화를 위해 공공연구기관이 일정 지분을 출자해 특구 내 설립한 기업) 설립수요를 발굴해 기술이전 중개, 기술가치평가·기술이전 자금을 지원하고, 특구재단은 컨설팅, 기술이전사업화 사업(R&BD), 투자 등 연구소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위한 맞춤형 사업을 단계별로 지원한다.

기보는 기술출자를 통한 연구소 설립 준비 단계, 특구재단은 설립 이후 사업화·성장단계를 전담하고 각 기관의 사업을 연계 지원헤 우수 연구성과가 기술창업, 유니콘기업으로 이어지는 제2벤처붐 확산에 속도를 더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기보의 테크브릿지(Tech-Bridge·기보의 기술거래 온라인 정보 시스템으로 중소기업의 기술수요정보를 기반으로 공공기술 매칭·중개, 공공연구기관, 기술거래기관 간 정보공유·협업 서비스를 제공)를 기관 간 정보공유·사업연계를 위한 협업 플랫폼으로 활용해 지역별 전담조직인 기보의 8개 기술혁신센터와 특구재단의 5개 연구개발특구가 상호 유기적으로 협력해 기업에 만족도 높은 서비스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협력 프로그램 도입을 통해 대학, 연구소의 우수 R&D 성과를 활용한 高기술 창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기보는 특구재단과 적극 협력하여 제2의 벤처붐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