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NSC 개최…“北 목선 상황 철저 조사·대책 마련”

청와대, NSC 개최…“北 목선 상황 철저 조사·대책 마련”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2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는 20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 소형목선 관련 상황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관련 조사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시진핑 주석의 방북 동향 및 향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미 간 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대통령의 이번 북유럽 3개국 순방을 통해 이들 국가들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했다.

이 외에도 상임위원들은 다음 주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 중인 주요국들과의 정상회담에서 안보 및 경제 분야 협력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