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진핑 “국제사회, 북한이 미국과 대화하길 원해”...김정은 “인내심 갖을 것”

시진핑 “국제사회, 북한이 미국과 대화하길 원해”...김정은 “인내심 갖을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2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일 북중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 등 논의
북중 양국,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지지 입장
1570f25b0c90d3874377b9be0914ce3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평양에서 열린 두 나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출처 = 중국 중앙방송(CCTV) 캡쳐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국제사회는 대부분 북한과 미국이 대화를 이어가고 결과를 만들어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 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중 정상회담에서 “최근 1년 간 한반도 문제가 대화를 통해 해결될 가능성이 되살아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인정과 기대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들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한반도 문제는 대단히 복잡하고 민감한 문제로 높은 수준의 전략과 장기적인 안목으로 정세를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서 시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방법을 지지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조건을 쌓고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북한이 자국의 안보와 발전에 대한 관심사를 해결하는 데 힘이 닿는 곳까지 도움을 줄 것”이라며 “북한을 포함한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장기적 안정을 이루기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정은 “북한 노력, 관련국 호응 얻지 못해. 원했던 결과 아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최근 1년여 동안 북한은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지만 관련국의 적극적인 호응을 얻지 못했다”면서 “이는 보고 싶은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관련국들이 북한과 마주 앉아 서로의 관심사에 대해 해결 방안을 논하고 한반도 관련 대화에서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중국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중국과의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에서 진전을 이루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이 바쁜 중에도 북한을 방문한 건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25만 북한 주민이 길에 나와 시 주석을 환영했다”며 이번 만남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깨지지 않는 북·중 양국의 전통적 우호관계를 외부 세계에 보여줄 수 있게 됐다”며 마치 미국을 향해 던진 듯한 메시지도 남겼다.

이날 회담에는 중국 측에서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이 참석했다.

북한 측에선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재룡 총리,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