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애의 맛’ 숙행, 나이 79년생 밝혀…러블리한 근황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0.5℃

베이징 19℃

자카르타 28.2℃

‘연애의 맛’ 숙행, 나이 79년생 밝혀…러블리한 근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1. 0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숙행 SNS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한 가수 숙행이 나이를 밝힌 가운데 그의 근황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2'에서는 트로트가수 숙행이 첫 출연했다. 


이날 숙행은 "제가 나이가 많아서. 이전에는 83년생으로 활동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79년생이라 하니깐"이라고 밝혔다.

숙행은 "주변에서 시집 안 가냐고 서른 중반에 그랬다. 시집가버리면 이걸 못 할 것 같아서 애를 안 낳고 히트곡을 낳겠다고 했다. 그런데 40살인 돼가니까 갑자기 애들이 예뻐보이더라. 모성본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숙행은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사진 속에서 러블리한 미모를 뽐내며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