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애의 맛’ 숙행, 나이 79년생 밝혀…러블리한 근황

‘연애의 맛’ 숙행, 나이 79년생 밝혀…러블리한 근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1. 0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숙행 SNS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한 가수 숙행이 나이를 밝힌 가운데 그의 근황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2'에서는 트로트가수 숙행이 첫 출연했다. 


이날 숙행은 "제가 나이가 많아서. 이전에는 83년생으로 활동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79년생이라 하니깐"이라고 밝혔다.

숙행은 "주변에서 시집 안 가냐고 서른 중반에 그랬다. 시집가버리면 이걸 못 할 것 같아서 애를 안 낳고 히트곡을 낳겠다고 했다. 그런데 40살인 돼가니까 갑자기 애들이 예뻐보이더라. 모성본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숙행은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사진 속에서 러블리한 미모를 뽐내며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