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미 대통령 29~30일 방한…“한반도 비핵화 긴밀 공조”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트럼프 미 대통령 29~30일 방한…“한반도 비핵화 긴밀 공조”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4.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내외 맞이하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월 11일 오후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해 이튿날인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면서 성사됐다.

G20을 계기로 주요국 정상들을 잇따라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논의를 할 지 관심이 쏠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또 고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을 더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두 나라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며 지난 4월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80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2017년 11월 이후 약 19개월 만이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첫 방한 당시 문 대통령과 DMZ 방문을 계획했지만, 헬기로 이동 중에 날씨가 좋지 않아 중간에 다시 돌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 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DMZ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떠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