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6명 “문재인 경제정책 변화 필요”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6명 “문재인 경제정책 변화 필요”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을 동시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국민 10명 중 6명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라인 인사 교체와 더불어 기존 정부 경제 정책을 손봐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21~23일 실시한 6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청와대 경제라인 교체에 따라 정부의 기존 경제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다'는 응답이 64.5%로 집계됐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6월4주 주간 정기 여론조사/ 그래픽=아시아투데이


 

경제 정책의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20.6%였다. '잘 모름' 등 기타 의견은 14.9%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의 66%와 20대의 64.3% 등이 높은 비율로 변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현 정부의 주요 지지층인 30대(25.4%)와 40대(25.1%)는 전 연령에서 가장 높은 비율로 기존 경제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의 71.9%,서울의 70.5%, 대구·경북 지역의 67.7% 순으로 기존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기존 정책의 변화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전남·광주·전북에서 26%, 경기인천에서 23.2%로 가장 많았다.


직업별로 살펴보면 경제 정책 변화를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계층은 학생과 주부였다. 학생의 74.8%와 주부의 71.3%로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반면 회사원의 25.4%, 무직자의 26.7% 등은 기존 경제 정책의 변화는 필요 없다고 답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국민들의 절반 이상이 소득주도 성장 정책 등 기존 정부의 경제 정책을 강화하든지 폐기하든지 어쨌든 변화를 촉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고(高)물가에 민감한 주부들과 취업시장에서 소외됐다고 생각하는 학생 계층에서 경제 정책의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24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3%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나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