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43% “靑경제라인 교체로 민생경제 활력 기대”(상보)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1℃

베이징 11.9℃

자카르타 28.4℃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43% “靑경제라인 교체로 민생경제 활력 기대”(상보)

남라다 기자,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년 전보다 살림살이 나빠졌다" 10명 중 3명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경제분야 핵심 참모인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을 동시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한 것에 대해 절반에 가까운 우리 국민들은 긍정적인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10명 중 6명은 현재의 경제정책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봤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21~23일 실시한 6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24.3%가 시기적절한 인사 교체라고 답했다. 또 18.9%는 경제상황 전반에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해 43.2%가 긍정적 기대감을 드러냈다.


◇국민 43% 청와대 경제라인 교체 '긍정'

 

청와대 경제팀 전반의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이뤄진 이번 인사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청와대 정책실장,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경제수석비서관에 임명됐다. '긍정적 효과가 없을 것' 28.5%, '교체 전 인사가 더 낫다' 5%였다. 잘 모름 등으로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는 23.3%였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의 33.5%가 시기적절한 인사 교체라고 평가했고 경제 상황 전반에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이 22.4%로 긍정적 기대감이 55.9%에 달했다. 반면 60살 이상에서는 17.7%만이 시기적절한 인사라고 답했고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답변도 13%에 그쳤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시기적절한 인사 교체' 29.4%, '경제 상황에 긍정 효과가 있을 것' 25.2%로 긍정적 기대감을 표한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다. 반면 주부의 34.3%와 자영업자의 32.4%가 긍정적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6월4주 주간 정기여론조사/ 그래픽=아시아투데이

◇국민 10명 중 6명 "새 경제라인, 경제정책 손봐야"


청와대 경제라인 교체에 따라 정부의 기존 경제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다' 64.5%로 집계됐다. '필요하지 않다' 20.6%였다. '잘 모름' 등 기타 의견은 14.9%였다.


60살 이상의 66%와 20대의 64.3% 등이 변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반면 현 정부의 주요 지지층인 30대(25.4%)와 40대(25.1%)는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비율로 기존 경제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 71.9%, 서울 70.5%, 대구·경북(TK) 67.7% 순으로 기존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기존 정책의 변화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전남·광주·전북 26%, 경기·인천 23.2%로 가장 많았다.


직업별로 보면 경제정책 변화를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계층은 학생과 주부였다. 학생의 74.8%와 주부의 71.3%가 변화를 원해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반면 회사원의 25.4%, 무직자의 26.7% 등은 기존 경제정책의 변화가 필요 없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경제 지지율 '긍정' 42% vs '부정' 50%


문 대통령의 경제운용에 대한 부정평가(50.5%)가 긍정평가(42.9%)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다. 긍정평가는 본지가 직전에 실시한 지난 2월 1주차 조사(46.4%) 때보다 3.5%p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직전 조사(48.1%) 때보다 2.4%p 올랐다. 긍·부정률 격차는 이번 조사에서 7.6%p로 더 벌어졌다.


직전 조사와 비교해 보면 20·40대와 TK·회사원·자영업층에서 올랐다. 하지만 나머지 대부분의 지역과 성·연령·직업군에서는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30대와 서울, 학생층과 무직층에서 하락 폭이 컸다. 무직층에서 직전 조사보다 22.6%p 떨어져 하락 폭이 가장 컸다. 학생층과 30대는 18.6%p, 15.8%p씩 하락했고 서울지역에서도 10.2%p 내려갔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최저임금 인상정책과 주 52시간 근무제 등 문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피해를 본 계층과 수혜를 본 계층에 따라 평가가 엇갈렸다"면서 "특히  40대와 회사원층에서는 문 정부의 경제정책이 제대로 운용되고 있다고 평가했는데 회사원층은 주52시간 근무제 등 문 정부의 경제정책 수혜계층 "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6월4주 주간 정기여론조사/ 그래픽=아시아투데이

◇'1년 전보다 살림살이 팍팍' 38% '변화없다' 34%

 

국민 10명 중 3명 이상이 지난 1년 전보다 살림살이가 더 팍팍해졌다고 보고 있었다. '본인의 경제상태가 1년 전보다 좋아지거나 나빠졌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8.2%는 '나빠졌다'고 부정평가했다. 34%는 '별 변화가 없다'고 답했으며, 26.6%는 '1년 전보다 좋아졌다'고 긍정평가했다. '잘 모름' 응답은 1.2%였다.


연령별 조사에서는 20·40대를 뺀 모든 연령층에서 본인의 경제상황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5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47.2%로 가장 높았고 60살 이상은 41.6%, 30대는 39.6%로 뒤를 이었다. 40대는 '좋아졌다'는 긍정평가가 38.4%로 가장 높았고 '부정평가'(30.9%), '별 변화없다' (29.6%)가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TK지역에서 부정평가가 46.4%로 가장 높았고 서울(43.1%), 부산·울산·경남(PK·41.5%), 강원·제주(36.4%) 순이었다.


직업별로 보면 농·임·어업층(57%)·전업주부(51.3%)·은퇴층(50.6%)·자영업층(49.3%)은 '1년 전보다 본인의 경제상황이 나빠졌다'고 부정평가했다. 반면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회사원층의 41.3%는 '경제상태가 더 좋아졌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 36% '살림살이 나빠진 것은 정부 경제정책'... 호남·3040도 정부 탓

 

이번 조사 응답자의 36.6%는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1년 전보다 본인의 경제상태가 나빠졌다'고 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304세대와 호남지역, 회사원층에서도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본인의 경제상황이 1년 전보다 악화됐다고 답해 눈길을 끈다.


국민 경제 상황 악화의 원인으로 '장사나 사업이 잘 안되기 때문' 24.8%이었으며, '고물가 때문' 9%, '취업이 되지 않아서' 8.6%, '대한민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 7.4%, '일하지 않는 국회 때문' 5.1%, '직장에서 해고' 3.1%, '월세 부담 때문' 1.6% 순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을 경제상황 악화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가 47.5%로 가장 높았고 집권 여당 지지세가 강한 40대도 39.5%로 높았다. 이어 60살 이상은 36%, 50대 33.5% 순이었다. 20대는 '취업이 되지 않아서' 29.4%로 가장 많이 꼽았다.


직업별 조사에서는 자영업층과 무직층을 뺀 모든 직업군에서도 정부의 경제정책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대통령 지지층인 회사원층도 절반에 가까운 43.1%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가계 경제의 악화 원인으로 가장 많이 꼽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24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3%이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나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