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36% “경제상황 나빠진 것은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 탓”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8.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4℃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36% “경제상황 나빠진 것은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 탓”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8% "장사나 사업이 잘 안되기 때문" 9% "고물가 때문" 8.6% "취업이 되지 않아서"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국민 10명 중 3명 이상은 본인의 경제상태가 1년 전보다 악화된 원인으로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꼽았다. "장사나 사업이 잘 안 되기 때문에 나빠졌다"고 인식하는 국민들도 10명 중 2명으로 적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6월 4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36.6%는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1년 전보다 본인의 경제상태가 나빠졌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장사나 사업이 잘 안되기 때문'이란 응답은 24.8%이었으며, '고물가 때문'(9%), '취업이 되지 않아서'(8.6%), '대한민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7.4%), '일하지 않는 국회 때문'(5.1%), '직장에서 해고'(3.1%), '월세 부담 때문'(1.6%)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잘 모름'은 3.8%였다.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는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가계 경제사정이 나빠졌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304세대와 호남지역, 회사원층에서도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본인의 경제상황이 1년 전보다 악화됐다고 답해 눈에 뛰었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20대를 뺀 나머지 연령층에서는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본인의 경제상황이 나빠졌다고 생각했다.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30대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을 가계 경제상황 악화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가 47.5%로 가장 높았고 집권 여당 지지세가 강한 40대도 39.5%로 높았다. 이어 60세 이상은 36%, 50대 33.5% 순이었다. 20대는 '취업이 되지 않아서'(29.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직업별 조사에서는 자영업층과 무직층을 뺀 모든 직업군에서도 정부의 경제정책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대통령 지지층인 회사원층도 절반에 가까운 43.1%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가계 경제의 악화 원인으로 가장 많이 꼽았다. 다만 자영업층은 '장사나 사업이 잘 안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47.4%로 가장 많았고 무직층은 '취업이 되지 않아서'(42.5%)라는 의견이 가장 높았다.


20대가 많은 학생층은 '정부의 경제정책'(39.8%)을 가장 많이 꼽았으나 '취업이 되지 않아서'라는 의견도 25.7%로 적지 않았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대통령의 핵심지지층을 포함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10명 중 3명 이상은 정부의 경제정책 때문에 본인의 경제상황이 나빠졌다고 답했다"면서 "이번에 교체된 청와대 경제라인이 이러한 국민 여론을 새겨 들어 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23일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24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나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