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이스토리4’ 톰 행크스·키아누 리브스가 전하는 우디·듀크 카붐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토이스토리4’ 톰 행크스·키아누 리브스가 전하는 우디·듀크 카붐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이스토리4'

 '토이 스토리4'에서 개성 있는 목소리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킨 배우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개봉 4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1편의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중 최단 속도를 기록한 '토이 스토리4'. 9년만에 돌아와 개봉과 동시에 관객들의 압도적인 호평 세례를 받고 있는 가운데 '토이 스토리' 시리즈의 대표 캐릭터로 전 시리즈를 함께한 '우디' 역의 톰 행크스와 '토이 스토리 4'에 새롭게 합류해 신스틸러로 큰 활약을 펼친 '듀크 카붐' 역의 키아누 리브스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토이 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


먼저 우디에게 생명력을 불어넣어준 배우 톰 행크스는 "제작진과 함께 일하기 시작한 그때부터 늘 완벽했다"며 '토이 스토리' 시리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늘 새로운 소재를 고민하는 제작진이 새롭게 만들어낸 캐릭터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핸드메이드 장난감 '포키'에 대해 "'우디'의 어깨가 아주 무겁다. 그가 모두를 이끌고 있는데, '포키'에게는 안내와 지침까지 줘야한다. '포키'는 엄청 겁이 많고 자꾸 도망가려고 한다"고 전하며 '토이 스토리 4'에서 맡은 '우디'의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다시 만난 '보핍'에 대해서 "'보핍'은 세상이 어떤 곳인지 잘 안다. 그 세상은 '우디'가 알던 것과 정반대이지만 원하던 것 그 자체이기도 하다"고 설명해 그녀를 통해 '우디'가 어떤 세상을 만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캐스팅 연락을 받고 "대박!"을 외쳤다는 허세충만 라이더 '듀크 카붐' 역의 키아누 리브스는 캐릭터에 대해 "세계 최고의 액션배우다. 용감무쌍하고 마음도 따뜻하지만 슬픈 사연이 있다"며 그에게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은 '듀크 카붐'이 광고처럼 멋지게 뛰어오르지 못하자 크게 실망한 주인 '리장'의 모습을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것. 이에 대해 키아누 리브스는 마치 진짜 '듀크 카붐'이 된 것처럼 "광고잖아요! 그건 광고라고요"라고 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애니메이터들이 모든 캐릭터의 몸으로 재미난 상황을 많이 연출해서 놀랐다"며 캐릭터들의 대화를 보는 것조차 재미포인트가 될 것이라 귀띔하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