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무일 검찰총장, 오늘 과거사 관련 입장 발표…‘과거 부실수사’ 사건 사과

문무일 검찰총장, 오늘 과거사 관련 입장 발표…‘과거 부실수사’ 사건 사과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권 조정 관련 검찰 입장 발표
문무일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25일 과거 검찰 부실수사나 인권침해와 관련해 사과하고 재발방지책 등을 발표한다.

문 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의 권고에 따라 검찰의 과오에 대해 대국민 사과입장을 밝힌다.

문 총장은 과거사위가 총장의 사과를 권고한 용산참사 사건과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등 8건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과거사위는 18개월 동안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등 17개 과거사 사건을 재조사한 뒤 지난달 활동을 종료했다.

문 총장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부터 검찰권이 남용된 사건에 대한 실체 규명 의지를 보이며 유감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총장은 지난해 3월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고 박정기씨를 만나 “과거의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 사명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같은해 11월에는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을, 지난 17일에는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희생자들의 유가족 공동체인 ‘한울삶’을 방문해 과거사에 대해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