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무일 검찰총장, 오늘 과거사 관련 입장 발표…‘과거 부실수사’ 사건 사과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6.6℃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문무일 검찰총장, 오늘 과거사 관련 입장 발표…‘과거 부실수사’ 사건 사과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권 조정 관련 검찰 입장 발표
문무일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25일 과거 검찰 부실수사나 인권침해와 관련해 사과하고 재발방지책 등을 발표한다.

문 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의 권고에 따라 검찰의 과오에 대해 대국민 사과입장을 밝힌다.

문 총장은 과거사위가 총장의 사과를 권고한 용산참사 사건과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등 8건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과거사위는 18개월 동안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등 17개 과거사 사건을 재조사한 뒤 지난달 활동을 종료했다.

문 총장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부터 검찰권이 남용된 사건에 대한 실체 규명 의지를 보이며 유감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총장은 지난해 3월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고 박정기씨를 만나 “과거의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 사명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같은해 11월에는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을, 지난 17일에는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희생자들의 유가족 공동체인 ‘한울삶’을 방문해 과거사에 대해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