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교육청, 학교 성범죄 발생시 ‘성인권 시민조사관’ 투입

부산시교육청, 학교 성범죄 발생시 ‘성인권 시민조사관’ 투입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31201001184500064271
부산시교육청.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교육청이 앞으로 부산지역에서 스쿨미투 등 학교 성범죄가 발생할 경우 성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성인권 시민조사관’을 투입해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와 2차 피해 예방에 나선다.

부산시교육청은 스쿨미투 등 학교 성범죄가 발생할 경우 ‘성인권 시민조사관’을 구성·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성인권 시민조사관은 성희롱·성폭력·성인권·성평등 상담분야의 실무경력자, 상담심리학과 여성학 등 관련분야 자격증 소지자 등 13명으로 구성한다.

이들 시민조사관은 26일 오후 시교육청 제2전략회의실에서 위촉장을 받은 후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12월 31일까지 활동한다.

이들 조사관은 학교에서 성희롱·성폭력 사안이 발생할 경우 해당학교를 찾아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안을 전수 조사한다. 또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피해자 보호 조치를 비롯해 상담, 재발방지 컨설팅 등을 실시한다.

변용권 시교육청 학교생활교육과장은 “앞으로 성인권 시민조사관들과 함께 학교에서 성범죄가 사라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는 한편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성범죄 사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