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엔진 결함 은폐’ 의혹 현대·기아차 2차 압수수색

검찰, ‘엔진 결함 은폐’ 의혹 현대·기아차 2차 압수수색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22001001717500093411
지난 2월 20일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간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 검사와 수사관들이 타고온 검찰 관용차가 주차돼 있다. / 사진 = 이장원 기자
현대·기아차의 엔진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4개월 만에 다시 현대차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형진휘 부장검사)는 5일 오전부터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내 품질본부, 재경본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월 20일에도 현대차 본사와 남양연구소, 생산공장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특히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전자파워트레인품질사업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세타2 엔진 결함을 인지했음에도 당국의 조사 전 까지 이를 숨긴 채 리콜 등 사후 조치를 시행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현대차 품질전략실장이었던 이모 현대위아 전무(60), 품질본부장이었던 방창섭 현대케피코 대표이사(59), 신종운 전 품질총괄 부회장(67) 등을 불러 조사했다.

앞서 국토부는 2017년 5월 현대·기아차의 제작결함 5건과 관련해 의도적인 결함 은폐 가능성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국토부는 12개 차종 23만8000대에 대해서 강제리콜을 명령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