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난폭한 기록’ 류덕환 “정두홍 나온다고 해서 출연” 케미 폭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난폭한 기록’ 류덕환 “정두홍 나온다고 해서 출연” 케미 폭발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씨네타운 캡처
영화 '난폭한 기록'의 출연배우 류덕환이 정두홍 무술감독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난폭한 기록'의 정두홍과 류덕환이 초대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정두홍은 "제가 만져봤는데 단단하다. 군대에서 많이 운동하신 것 같다"고 류덕환의 몸매를 칭찬했다.

류덕환은 "관리를 일단 한번 하고 나면 없어지지는 않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정두홍은 "류덕환이 나온 '천하장사 마돈나'를 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그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 여러 번 봤다. 류덕환이 이 영화에 나온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류덕환도 이어 "나야말로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게 정두홍이 함께 나온다고 해 도움이 된다면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묘한 케미를 뽐냈다.

한편 오는 7월 11일 개봉하는 영화 '난폭한 기록'은 특종 냄새는 귀신같이 맡는 집념의 프리랜서 VJ '국현'(류덕환)은 자극적인 취재거리를 찾던 중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의 이야기가 대박 아이템임을 직감한다.

폐인 같은 삶을 살고 있던 ‘기만’은 ‘국현’의 집요한 설득 끝에 동료형사를 죽이고 자신에게 칼날을 박아놓은 마약조직보스 ‘정태화’에 대한 복수를 기록한다는 조건하에 동행취재를 허락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