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EU FTA 체결…중국의 잠재적 경쟁자로 부상?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4.8℃

베이징 27.7℃

자카르타 27.8℃

베트남-EU FTA 체결…중국의 잠재적 경쟁자로 부상?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6. 26.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U-베트남, 관세 99% 폐지… 베트남 해외진출, 성장기조 가속화 될 듯
베트남 진출 해외기업에도 기회
뎌
베트남이 유럽연합(EU)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다. 투자보호협정(IPA)도 맺는다. 이를 통해 베트남은 세계 최대 경제블록이자 높은 소비력을 갖춘 유럽 시장을 공략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당장 2020년 대(對) EU 수출이 20% 증가하는 것은 물론 2019~2023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2.18~3.25%포인트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EU의 가장 큰 수입국인 중국을 대체할 ‘잠재적 경쟁자’로 부상할 가능성도 높다.

25일 EU 이사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EU 이사회는 오는 30일 베트남과 사실상 모든 상품의 관세의 철폐를 골자로 한 FTA와 IPA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2년부터 벌여온 협상이 완료되면 베트남은 27개 회원국에 인구 5억명인 유럽시장에서 혜택을 누리게 된다. 현재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싱가포르 다음으로 큰 EU의 무역 파트너. 2018년 EU-베트남 교역액은 500억 유로(약 65조8110억원)에 달한다.

FTA가 체결되면 베트남과 EU의 관세는 99% 철폐된다. 베트남은 FTA 시행 초기부터 EU 수입 협정품목의 65%에 대해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나머지 관세도 10년 이내에 폐지할 계획이다. EU는 베트남 수입 협정품목 71%에 대해 관세를 철폐하고, 7년 후에 나머지를 폐지하는 수순을 밟는다. 이에 따라 EU는 전자·기계·항공 같은 하이테크 산업, 베트남은 섬유 및 의류·농수산물·전자부품 등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기획투자부의 예비조사에 따르면 EU-베트남 FTA 체결로 2020년 베트남의 EU 수출은 약 20% 증가할 전망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FTA 체결이 2019~2023년 GDP 성장률을 2.18~3.25%포인트 가량 더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높은 수준의 소비 성향을 갖고 있는 EU와의 무역이 늘면 유럽 소비자의 눈 높이에 맞춘 제품을 만들기 위한 품질 개선도 급속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FTA 체결은 베트남뿐만 아니라 미·중 무역전쟁의 심화, 중국의 인건비 상승 등으로 새로운 생산거점을 물색하고 있는 해외 기업들에게도 좋은 기회다. 베트남 기획투자부의 한 관계자는 “FTA가 발효되면 베트남 기업뿐만 아니라 베트남에 진출한 해외 기업들 역시 유럽시장 수출 혜택을 볼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해외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이 이어지고 투자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현상이 심화되면 베트남이 유럽시장에서 중국을 대체하는 잠재적 경쟁자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물론 베트남 정부는 손사래를 치고 있다. 베트남 정부 관계자는 “베트남과 중국은 규모부터 차이가 크고, 주력 상품이 다르다”며 “베트남이 유럽시장에서 중국을 대체할 것이라는 것은 너무 앞서 나가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다만 베트남은 중국과 달리 국제 무역질서의 변화와 세계 경제체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성장을 이어나가 ‘포스트 차이나’가 아니라 자체적인 ‘베트남 모델’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FTA가 발효되면 베트남 기업뿐만 아니라 베트남에 진출한 해외 기업들 역시 유럽시장 수출 혜택을 볼 수 있는데다 중국 기업들 역시 유럽시장의 우회 통로로 베트남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 섬유 및 의류·농수산물·전자부품 등에서 장기적으로 베트남의 유럽시장 점유율을 높아질 것이라 전망된다. 베트남 상공회의소(VCCI)의 한 관계자는 “해외 기업들 가운데 중국이 가장 먼저 움직이고 있다”면서 “섬유 및 의류를 중심으로 중국 기업들이 베트남 파트너를 물색하거나 생산시설 이전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트라 하노이 무역관 김성희 관세사는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들도 베트남을 기점으로 유럽시장에 많이 진출하고 있어 이번 FTA 발효로 우리 기업들도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동시에 “체결은 이달 30일이지만 발효는 올해 말·내년 초로 예상된다. 발효 전에 사전 법규정들이 마련되어야 하는데 아직 나온 것이 없어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