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폭행·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8℃

베이징 9.2℃

자카르타 28.2℃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폭행·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현아 첫 공판 출석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아시아투데이DB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이 아동학대·특수상해죄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1일 조 전 부사장을 형법상 상해와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각각 기소·일부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며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과 강제집행면탈 혐의에 대해서는 각각 불기소의견, 각하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의 남편인 박모씨(45)는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했으며, 올해 2월 조 전 사장을 특수상해,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씨는 고소장에서 조 전 부사장이 자신의 목을 조르고 태블릿PC를 던져 엄지발가락을 다치는 부상을 당했으며, 아이들에게 폭언을 하고 수저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에게 적용된 혐의 중 기소된 부분을 언급하기 어렵다”며 “강제집행면탈은 이혼 소송 청구 전이기 때문이 인정되지 않았으며 배임 혐의는 고소가 취하됐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