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맥스, 사업다각화 시동…“하반기에 추가 신사업 추진 여부 결정”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6.6℃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

코맥스, 사업다각화 시동…“하반기에 추가 신사업 추진 여부 결정”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I사업 컨소시엄 구성시 메인 역할 할 것"
코맥스 이미지 2
코맥스 변우석 대표(오른쪽)가 국방전산정보원 유천수 원장과 계약 확정 후 악수하고 있다./제공=코맥스
스마트홈업체 코맥스가 스마트홈 솔루션에 집중된 사업에서 탈피하기 위해 사업다각화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사업 안정성을 고려해 스마트홈 솔루션 등 기존 사업과 연관된 사업을 사업다각화 후보로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코맥스는 기존 스마트홈 솔루션을 메인 사업으로 진행하면서도 올 하반기에 새로운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코맥스 관계자는 “회사 규모를 키우기 위해 SI(시스템통합)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스마트홈, 시큐리티 사업이 회사 메인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올 하반기동안 시장상황을 들여다보고 별도의 신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도 “추가 (신사업이) 진행될 경우 기존 사업과 연관된 사업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마트홈 사업을 메인으로 육성하는 배경은 오는 2023년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규모(마켓스탠다드마켓 기준)가 2019년(856억4000만달러) 보다 62.1% 늘어난 1379억1000만달러에 달해 시장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다만 스마트홈 시장 전망과 달리 회사 매출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사업다각화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올 1분기 코맥스의 스마트홈 솔루션 매출은 약 20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약 224억원과 비교하면 약 10% 줄었다. 같은 기간 동안 악세서리 외 기타 매출도 96억원(2018년 1분기)에서 74억원(2019년 1분기)로 약 20% 감소됐다.

그러다 보니 코맥스는 스마트홈 솔루션 부문에선 북미 및 아시아의 홈IoT(사물인터넷) 시스템 공급 사업을 시작으로 아시아 인프라 시장 및 각 지역별 시장 맞춤형 전략을 지속하고, 수출 증대를 위한 마케팅을 강화한 상태다. 또한 사업다각화를 통해 매출 규모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SI사업은 개발·관리 역량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코맥스는 지난 24일 국방부로부터 약 244억원 규모의 사이버지식정보방 클라우드컴퓨팅 환경개선 사업을 수주했다. 코맥스가 이번 사업의 주사업자로 선정됐으며, 코맥스의 확정 계약규모는 약 153억원이다. 사업종료일은 오는 2020년 1월24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