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한국당이 이기려면 여성 전사 꼭 필요”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6.8℃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황교안 “한국당이 이기려면 여성 전사 꼭 필요”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6.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먼 페스타' 참석해 친여성 행보
[포토] '황교안 대표와 사진 찍고 싶어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 참석해 여성 당원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2019 한국당 우먼페스타’에 참석해 여성 친화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하며 여성 당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당원들을 격려한 뒤 축하공연 관람과 ‘희망의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를 함께했다.

황 대표는 인사말에서 “앞으로 우리는 싸울 때마다 이겨야 하는데 그러려면 우리 당의 ‘여성 전사’ 여러분들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함성을 지르며 호응했다.

황 대표는 “미래를 향해 다음세대 청년들과 함께 가고, 남녀가 함께 일하는 역량 있는 미래의 정당을 만들기 위해 여러분들이 하셔야 한다”며 “여성 당원들이 변화의 선두에 서면 국민들이 우리 당을 달리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송희경 중앙여성위원장을 비롯한 전·현직 여성국회의원·당협위원장, 중앙·시도 여성위원회, 전국여성지방의원협의회 등 여성당원 1000여명이 함께했다. 황 대표의 부인 최지영씨도 참석했다.

당내 대표적인 여성의원인 나 원내대표는 무대에 올라 여성들과 함께하겠다며 황 대표를 지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이 여성을 원내대표로 만들어 준 것부터가 변화의 시작”이라며 “여성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겠다고 했고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성만이 한국당을 구할 수 있다. 여성만이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다”고 외치면서 “황 대표와 함께하자”며 황 대표가 여성 친화 정당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21대 총선 승리를 위해 여성·청년 친화정당이 되겠다고 선언한 후 외연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황 대표는 취임 100일을 기점으로 여성·청년과의 접점 넓히기 선봉에 서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달 18일간의 ‘민생투쟁 대장정’에서 기업인과 워킹맘, 주부 등 다양한 계층의 여성을 만났다. 지난 11일에는 여성유권자연맹 50주년 행사에 참석해 “여성의 목소리를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 당의 정책과 비전을 세우는데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