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월 유통업체 매출, 전년比 8.0% 증가…‘온라인 매출이 견인’
2019. 11. 1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2.1℃

베이징 7.6℃

자카르타 30℃

5월 유통업체 매출, 전년比 8.0% 증가…‘온라인 매출이 견인’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5월 기준 전년동기 대비 매출증감률 추세./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배송서비스 강화로 인한 식품 판매 증가로 지난달 유통업 매출이 증가 추세를 유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오프라인이 1.9%, 온라인이 18.1%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가정의 달을 맞아 선물수요와 여름 신상품 수요로 인한 매출이 증가했다.

편의점은 1인 가구 증가로 인한 생활 변화로 가공·즉석식품 성장으로 매출이 8.4% 증가했으며,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농수축산과 신선·조리식품의 성장으로 전체 매출 소폭이 1.0% 소폭 증가했다.

백화점 역시 계절 마감 할인행사와 5월 선물 수요 및 여름 신상품 수요 확대로 해외유명브랜드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체 매출이 2.7% 증가했다. 다만 대형마트는 온라인·전문점 등 타 유통업태로 고객 이탈이 지속돼 가전·문화, 가정·생활을 비롯한 전 부문에서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이 3.6% 감소했다.

온라인판매와 온라인판매중개도 각각 11.2%, 20.9% 증가했다. 온라인판매는 계절가전(하절기용) 및 위생용 소형가전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증가했다. 온라인판매중개는 배송서비스 강화와 상품군 확장을 통한 식품 성장 등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