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수지 급류 속 시민 구한 이영학 경장에 ‘LG 의인상’

저수지 급류 속 시민 구한 이영학 경장에 ‘LG 의인상’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영학 경장(29)
LG는 지난달 대전광역시 유성구 방동저수지에 뛰어든 시민을 구한 이영학(29) 경장<사진>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27일 밝혔다.

진잠파출소 소속 이 경장은 5월 25일 2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며 집을 나갔다는 신고를 받고 즉시 출동했다.

남성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이 경장은 방동저수지에 도착했고, 물살이 빨라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지체 없이 다리 난간을 넘어 10m 아래 저수지에 뛰어들었다.

이 경장은 허우적대고 있던 남성에게 접근한 후 구명튜브를 이용해 안전하게 물 밖으로 끌어내 응급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이 경장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LG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원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