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회정상화 합의번복’에 정당지지율 출렁…민주당, 40%대 회복, 한국당 20%대로 하락[리얼미터]

‘국회정상화 합의번복’에 정당지지율 출렁…민주당, 40%대 회복, 한국당 20%대로 하락[리얼미터]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47.7% 부정평가 48.1%
리얼미터 6월4주차 정당지지율
리얼미터 6월4주차 정당지지율 추이/그래픽=리얼미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합의가 무산된 이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크게 출렁였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은 1주 만에 40%대를 회복했으나 제1야당인 한국당은 소폭 하락해 20%대로 떨어졌다. 거대 양당의 격차는 10%대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교통방송(tbs)의 의뢰를 받아 지난 24~26일 사흘간 전국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율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한 결과, 민주당은 42.1%로 전주보다 4.1%p 올라 1주 만에 40%대를 회복했다.

한국당은 0.8%p 내린 29.2%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20%대로 떨어졌다. 두 당의 격차는 지난주 8.0%p에서 12.9%p로 커졌다. 특히 중도층에서 19.4%p로 벌어졌고 수도권에선 17.5%p로 커졌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리얼미터는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민주당은 중도층·진보층과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지역과 충청,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 30·40·50·2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지지층이 결집해 지지율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호남지역과 서울, 60대 이상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했다.

한국당은 중도층과 진보층을 비롯해 PK·충청·경인지역, 50·30대에서 지지율이 떨어진 반면 보수층과 TK·서울·호남, 20·40대는 올랐다.

반면 정의당은 1.1%p 오른 8.3%로 2주째 오름세를 보이며 8%대를 회복했고 바른미래당은 2.3%p 내린 4.1%였다. 민주평화당은 0.6%p 하락한 1.6%로 1%대로 떨어졌고 무당층은 1.6%p 내린 13%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 6월4주차 국정지지율
리얼미터 6월4주차 국정지지율 추이/그래픽=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국정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p 오른 47.7%(매우 잘함 24.3%, 잘하는 편 23.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0.2%p 내린 48.1%(매우 잘못함 32.2%, 잘못하는 편 15.9%)로 긍정평가와 오차범위 내인 0.4%p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경기·인천과 충청권, 30대와 50·40대에서 상승한 반면, 호남·TK, 20대는 하락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