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창흠 LH사장 “일터·쉼터·꿈터 만드는 국민의 동반자될 것”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2.4℃

변창흠 LH사장 “일터·쉼터·꿈터 만드는 국민의 동반자될 것”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균형발전주거복지서비스 등 역할 강조
"3기 신도시는 2기 연장선 아닌 완전 새도시"
8개분야 17개 과제 연구용역 발주
변창흠LH사장
변창흠 LH사장이 27일 취임 두 달을 맞아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LH의 역할을 설명하고 있다./제공=LH
“국민의 삶터뿐 아니라, 일터·쉼터·꿈터를 같이 만드는 국민의 동반자가 되겠다.”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2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한 음식점에서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에서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LH의 역할로서 △주거복지 서비스 전문기관 △도시재생 공공디벨로퍼 △지역균형발전 선도기관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취임 두 달을 맞은 변 사장은 주거복지서비스 전문기관 역할에 대해 “LH는 건설회사, 개발회사가 아니라 국민의 삶이 변화하는 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라며 “단순히 주택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삶 전체를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도시재생 공공디벨로퍼로서 ‘국민 체감’을 내세웠다. 변 사장은 “LH가 도시재생 사업을 지원하고 협조하는 기능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개발사업을 발굴하고, 지역 맞춤형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실행하는 기관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 사장은 “LH가 전국에 각종 개발 사업을 하고 노력했지만 지역균형을 핵심적인 과제로 드러내지는 않았다”며 “수도권 주택문제 해결에 급급할 게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에 실질적인 역할을 하자는 것이다. 지역에서 실행가능한 모델을 만들고 각종 전문인력과 전문능력, 경험을 기반으로 다양한 지역 개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컨설턴트 역할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5일 전략사업본부를 균형발전본부로 바꾸고, 본부 내 지역균형발전처를 두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변 사장은 LH의 역할을 해외 신도시 개발과 남북교류까지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변창흠 LH 사장 간담회
변창흠 LH 사장이 27일 가진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LH
◇“3기 신도시는 특화신도시…광역교통 해결”
특히 변 사장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3기 신도시 개발에 대해 “기존 1·2기 신도시를 잘했다고 3기 신도시를 동일하게 만들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 3기 신도시는 2기 신도시의 연장이 아니라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며 2기 신도시까지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교정하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3기는 새로운 방식으로 설계하면 어떨까 싶다”며 스마트시티, 공동주택 등 특화신도시 모형을 제시했다.

변 사장은 “LH에서도 신도시기획단, 주택도시연구원에서 신도시연구지원단을 만들어 신도시 기본방향 설정하고 있다”며 “특화신도시를 위해 8개 분야 17개 과제 연구용역 발주해 새로운 신도시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 사장은 무엇보다 3기 신도시 지정 이후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3기 신도시로 인한 광역교통망 해결을 강조했다. 변 사장은 “지금 2기 신도시에 분양 입주가 48% 수준인데, 3기 신도시 없이 나머지 52%가 추가로 입주하면 현재 교통문제나 자족성 문제 등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3기 신도시는 그런 문제점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례로) 대봉역은 6개 정도 철도망이 동시에 만나는 지점으로 계획됐고, 그 철도역은 기존 일산이나 위에 파주까지 여러 교통문을 일거에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검단신도시 미분양도 대장·계양이 만들어지면서 간선급행버스체계(BRT)와 공항철도 등으로 연결한다면 접근성이 개선될 것이다. 기존 검단신도시나 다른 2기 신도시 미분양 문제와 미입주 문제도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 사장은 “현재 예산시스템으로 (2기 신도시 교통 문제 등은)지자체가 스스로 해결하고, 국가 재정으로 해결하면 10~20년이 걸릴 것”이라며 “과연 수도권에서 그만한 예산을 투자해서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결국 3기 신도시는 어쩔 수 없이 개발이익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변 사장은 “3기 신도시를 특화신도시로 만든다고 생각하면 기존 신도시의 획일적인 문제나 단지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원이 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