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송커플’ 송중기·송혜교 이혼 조정 신청에 팬들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6.5℃

베이징 8.6℃

자카르타 27.4℃

‘송송커플’ 송중기·송혜교 이혼 조정 신청에 팬들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7.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627184813
송중기(왼쪽)과 송혜교
배우 송중기·송혜교 부부의 이혼 조정 신청 소식에 팬들이 성명문을 게재했다.

27일 디시인사이드 국내 드라마 갤러리에서는 팬들이 성명문을 통해 송중기·송혜교의 이혼에 대해 안타까워하면서도 격려와 응원의 뜻을 전했다.

팬들은 “금일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적으로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송중기·송혜교 부부는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해 2017년 10월에 결혼했다. 당시 많은 국민들로부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은 바 있다. 두 사람은 천생연분 그 자체였기 때문에 오늘의 소식을 접하리라고는 꿈에도 상상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무릇 사람의 인연이란 하늘이 정한다고 하였기에 서로를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기타 국내 드라마 갤러리 일동은 송중기·송혜교 부부가 앞으로 각자의 인생에서 좋은 작품을 통해 밝은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주길 간절히 바라는 바다”라고 덧붙이며 응원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6년 방송된 KBS 2TV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2017년 10월 31일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결혼 1년 8개월 만에 파경 소식을 알려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이날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박재현 변호사 측은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씨를 대리해 6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