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진웅 ‘광대들: 풍문조작단’, 8월 22일 개봉 확정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7.4℃

베이징 12℃

자카르타 29.4℃

조진웅 ‘광대들: 풍문조작단’, 8월 22일 개봉 확정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1.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대들: 풍문조작단’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 등 대한민국 대세 배우 조진웅의 2019년 첫번째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오는 8월 22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1차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 

공개된 1차 포스터는 풍문조작단(風問造作團)이라는 강렬한 캘리그라피 위로 자신만만한 눈빛으로 뒷짐을 지고 있는 풍문조작단의 리더 조진웅부터 익살스러운 미소가 가득한 고창석, 특유의 야무진 표정을 띈 김슬기, 그리고 진지한 눈빛의 윤박과 재간둥이 같은 모습의 김민석까지 각기 개성이 넘치는 광대패 5인의 위풍당당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들이 뜨는 순간, 역사가 뒤바뀐다!’라는 카피는 이들이 과연 어떻게 풍문을 조작하고 역사의 기록을 만들어나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명량' '암살' '끝까지 간다' 등 강렬한 존재감은 물론, 작년 한해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으로 3연속 흥행에 성공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로 거듭난 조진웅이 풍문조작단을 이끄는 리더 ‘덕호’ 역을 맡아 못하는 게 없는 팔방미인 매력을 대방출할 예정이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수많은 작품에서 깊은 내공의 묵직한 연기력을 선보여 온 연기 장인 손현주가 풍문조작단의 의뢰인 ‘한명회’ 역을 맡아 다크포스를 내뿜는 야심가의 면모를 선보이고,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박희순이 ‘세조’ 역을 맡아 집권 말기 혼란에 사로잡힌 왕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여기에 충무로 최고의 신스틸러 고창석을 비롯하여 김슬기, 윤박, 김민석까지 톡톡 튀는 개성파 배우들이 풍문조작단에 합류하여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탄탄한 연기력의 최원영, 최귀화가 가세해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1차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2일 개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