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이스케이프’ 타겟이 된 가족, 24시간 내에 테러집단서 탈출하라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5.3℃

베이징 7.5℃

자카르타 27.5℃

영화 ‘이스케이프’ 타겟이 된 가족, 24시간 내에 테러집단서 탈출하라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1.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 포스터

11일 오후 영화채널 슈퍼액션에서 영화 '이스케이프'가 방송된 가운데 줄거리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스케이프'는 해외 파견근무로 낯선 외국에 도착한 한 가족, 무방비 상태에서 역사상 최악의 테러에 휘말리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자비한 테러리스트 집단의 타겟이 된다.


눈에 띄는 즉시 살해당하는 상황에서 잭(오웬 윌슨)과 그의 가족은 테러 집단의 눈을 피해 반드시 탈출해야 한다. 

 
한편 영화는 오웬 윌슨(잭 드와이어), 피어스 브로스넌(해먼드) 등이 열연했으며 2015년 11월 개봉해 관객수 4만7760명을 동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