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고]삼복더위와 삼계탕

[기고]삼복더위와 삼계탕

기사승인 2019. 07.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창범 원장님(vf)
양창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장
1년 중 열의 기운이 가장 강한 삼복. 이 시기 무더위가 주는 스트레스는 사람을 지치게 한다.

오죽하면 ‘삼복지간에는 입술에 묻은 밥알조차 무겁다’라는 말이 있을까?

입술에 묻은 밥알조차 무겁게 느껴질 정도로 기력이 쇠하기 쉬운 시기. 피곤한 심신을 안정시키고 더위로 떨어진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 사람들은 보양식을 찾는다.

실제 농촌진흥청이 무더위와 농식품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름철 폭염이 발생하면 보양식 관련 키워드 검색이 많아졌다.

폭염이 발생했을 때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패턴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닭고기의 가구당 구입액이 10% 이상 증가했다.

삼복더위·보양식·닭고기 이 세 단어를 듣고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단어가 바로 삼계탕이다. 삼계탕은 어린 햇닭의 뱃속에 인삼·마늘·대추·찹쌀 등을 넣고 푹 고아서 만든다.

여름철 찬 음식들을 먹다 보면 몸 밖은 덥고 안이 차가워 위장 기능이 약해지기 쉬운데 삼계탕은 내장으로 따뜻한 기운을 불어넣어 지친 몸을 회복하게 해준다.

또한 주재료의 효능을 보면 삼계탕이 왜 원기회복의 으뜸으로 꼽히는지 알 수 있다.

우선 닭고기는 단백질이 많고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뇌 신경 전달 물질의 활성을 촉진시킨다.

무엇보다 여름철 더위에 손실되기 쉬운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이를 보충해준다.

삼계탕에 쓰는 닭은 보통 한 달 남짓 키운 800g 정도의 어린 닭인데 농촌진흥청은 토종 삼계용으로 요리하기 알맞은 우리맛닭을 개발하기도 했다. 우리맛닭의 쫄깃한 육질과 구수한 향은 삼계탕의 풍미를 한껏 끌어올린다.

인삼은 우리 신체의 면역기능을 강화해주고 피로회복, 스트레스 해소 등에 효과적이다.

대추에는 단백질·당질·유기산·비타민·인·철분·칼슘이 풍부하다. 혹자는 삼계탕의 대추는 먹으면 안 된다고 하지만 이는 잘못된 속설이다.

마늘은 항균작용·항비만·항암작용 등의 기능성을 발휘하고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한다.

이 모든 식재료가 한 그릇에 담겨 조화를 이루는 삼계탕은 무엇보다 탁월한 보양식이다.

여름철 삼복더위가 가까워지면서 가정간편식 삼계탕의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고 한다.

업체마다 선보인 상품의 맛과 품질이 좋아진 데다 가격 또한 부담스럽지 않아 가성비가 좋기 때문이다.

복날 삼계탕 맛집의 장사진은 여름날의 익숙한 풍경이다.

이렇게 삼계탕이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것이 다행스럽다가도 한편, 삼계탕이 여름철 원기를 북돋우는 계절성 음식으로 머물기보다 우리의 일상에서 더 자주 즐기는 요리가 됐으면 하는 생각도 든다.

반가운 소식도 들린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삼계탕이 미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수출량이 늘어날 거란 전망이다.

이제는 삼계탕이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거란 기대감도 크다.

삼복이 시작됐다. 삼계탕 맛집이든, 가정간편식이든, 아니면 직접 요리해서든 삼계탕을 먹고 삼복을 이겨낼 힘을 얻길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