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세청 고위직 인사…본청 차장 김대지·서울김명준·부산 이동신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국세청 고위직 인사…본청 차장 김대지·서울김명준·부산 이동신

남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1.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청장 한재연, 광주청장 박석현, 국세청 조사국장 이준오
국세청 차장에 김대지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임명됐다. 서울지방국세청장에는 김명준 국세청 조사국장, 부산지방국세청장에는 이동신 대전지방국세청장이 각각 임명됐다.

국세청 고위직
국세청은 11일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이후 첫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김대지 국세청 차장,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 이동신 부산지방국세청장
국세청은 11일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이후 첫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김 신임 차장은 1993년 행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해 서울청 조사1국장과 부산청장 등을 역임했다. 성실납세를 위한 현장 세정지원을 강화하고 탈세에 엄정 대응해 왔다는 평가다.

김 서울 청장은 1994년 행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본청 기획조정관과 조사국장 등 주요 직위에 재직했다. 고의적이고 지능적인 불공정 탈세 행위에 적극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부산 청장은 1993년 행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본청 자산과세국장, 중부청 조사1·2·4국장 등 주요 직위를 역임했다. 납세자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 제공을 확대하는 등 현장 중심의 세정을 펼쳤다는 평가다.

대전청장은 한재연 본청 징세법무국장이, 광주청장은 박석현 서울청 조사3국장이 각각 승진 임명됐다. 본청 조사국장에는 이준오 법인납세국장이, 서울청 조사4국장에는 김동일 국제거래조사국장이 각각 임명됐다.

국세청은 “김현준 신임 청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단행한 이번 고위직 인사를 통해 최근 고위직 명예퇴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신속하게 충원하고 주요 간부의 배치를 일단락해 본연의 업무를 안정적으로 내실 있게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고위 공무원 가급
△국세청 차장 김대지 △서울지방국세청장 김명준 △부산지방국세청장 이동신
◇ 고위 공무원 나급
△대전지방국세청장 한재연 △광주지방국세청장 박석현 △국세공무원교육원장 조정목 △국세청 기획조정관 정철우 △〃 전산정보관리관 김태호 △ 〃 징세법무국장 강민수 △ 〃 법인납세국장 임성빈 △〃 조사국장 이준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 송바우 △〃 조사4국장 김동일 △〃 국제거래조사국장 오호선 △ 중부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 윤영석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