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한이야기Y’ 추 원장, 치과 치료에 항의하는 환자들에 소리질러…치료비만 2000만원 ‘충격’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궁금한이야기Y’ 추 원장, 치과 치료에 항의하는 환자들에 소리질러…치료비만 2000만원 ‘충격’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SBS '궁금한이야기Y'에 추원장의 치과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사연이 충격을 안겼다. 

12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추 원장(가명)에게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한 환자는 "죽음의 공포를 느꼈다. 몸무게가 10kg이 빠지고 구강이 건조하고 발음도 안 됐다"라고 말했다.


추 원장은 한 여성 환자에게는 18개의 치아에 크라운과 임플란트 등을 했다.

여성은 "저는 제 이가 하나도 없다"고 하소연했다. 1년간 치료비만 2000만원 정도를 썼다고 밝혔다.

추 원장이 운영하던 병원은 김 원장이 양수받았다.

김 원장은 "왜 이렇게까지 치료를 하셨지 의아심이 생겼다"라며 "교통사고나 큰 외상적 골절이 있거나 하면 그럴 수 있다. 근데 그런게 없다. 너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 치과의사는 “신경치료를 하다가 찍은 사진이 정말 많다. 그런데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며 “우리는 이제 어떻게든 1mm라도 살리기 위해 조금씩 파는데 이건 멀쩡한 치아를 충치가 있는 것처럼 만들어놨다”고 설명했다. 

한편 추 원장은 필요 이상의 치료에 환자들이 항의하자 소리를 지르고 물건을 내던지기도 해 충격을 안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