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재 시스템 97% 사용”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5.6℃

베이징 25.9℃

자카르타 27.4℃

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재 시스템 97% 사용”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73구역 중 363구역 활용…조합 임직원대상 교육 등 사용자 역량강화 지원
clip20190712091800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100%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정비사업 e-조합시스템’ 활용률이 97%에 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은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추진위의 업무 투명성을 높히기 위해 2017년 구축, 올해부터 의무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현재 시내 전 373개 구역 중 363개 구역에서 활용하고 있다. 시는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비구역이 시스템을 사용토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그간 376개 구역에 대한 조합 임직원 대상 1대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교육, 권역별 자치구 집합교육 등 조합 실무자가 시스템 활용법을 숙지할 수 있또록 교육 프로그램을 집중했다.

시는 시스템을 통해 조합과 조합원간 정보 공유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려 시스템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류훈 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