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희상 의장 “국회 방북단 빠른시일 내 추진…정부와 긴밀 논의”

문희상 의장 “국회 방북단 빠른시일 내 추진…정부와 긴밀 논의”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추경·경제 위기 초당 대응 필요"
국회의장,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8일 국회 의장집무실에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송의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빠른 시일 안에 국회 방북단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남북관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입법부 차원에서도 여건을 만들어 가면서 국회 방북단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의장은 “8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런 구상을 빠른 시일 안에 구체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북·미협상의 성공을 위해 북·미, 남북관계의 병행 발전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정부와도 긴밀히 논의해 공식화하게 되면 북측의 전향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한자리에 모인 장면을 감동적으로 지켜봤다”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중대 전환점이며, 멈칫해 보였던 북·미협상 재개 모멘텀이 조성됐다”고 평가했다.

또 문 의장은 “미·중 무역전쟁의 틈바구니에서 매 순간 전략적 선택이 요구되고 있고 더욱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국경제에 대한 악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시급한 추가경정예산 처리와 경제위기 상황에 초당적 대응을 촉구한다”고 정치권을 향해 당부했다.

문 의장은 여야를 향해 “진보는 도전이고 보수는 품격”이라며 “기득권에 취해 오만해지면 진보를 대변할 자격이 없고, 품격을 잃으면 보수를 대변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각 정당은 저마다 목표로 하는 진보 또는 보수의 가치를 대변하는 세력으로 인정받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지난 1년의 임기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특수활동비를 대부분 폐지했다”면서 “70년 국회 운영에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개혁이었다고 자부한다”고 자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