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12일 퇴원 “기력 회복”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12일 퇴원 “기력 회복”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격호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지난 2일 건강 악화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던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이 퇴원했다.

롯데그룹은 신 명예회장이 기력을 회복해 12일 오후 3시께 퇴원해 거처인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후견인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입원 후 기력이 회복돼 퇴원해도 좋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며 “후견인은 신 명예회장이 워낙 고령인 만큼 퇴원 후에도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신 명예회장은 앞서 법원 결정에 따라 지난달 거주지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 롯데호텔로 옮겼으나 이후 건강이 나빠져 지난 2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신 명예회장은 기력이 약해져 음식 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해 영양 공급을 위한 케모포트(중심정맥관) 시술을 받았다.

신 명예회장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별도 입장문을 내고 “6월 들어 식욕이 저하되긴 했지만, 건강상의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며 “주치의 추천으로 케모포트 시술을 진행했고 이후 예후도 좋고 식욕도 좋아져 퇴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