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만 억제 기능성 소금 ‘솔트인다이아몬드’ 장영실상 수상

비만 억제 기능성 소금 ‘솔트인다이아몬드’ 장영실상 수상

최성록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12.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영실상_이미지
㈜도초농업회사법인은 비만 억제에 도움을 주는 소금 ‘솔트인다이아몬드’가 21회 장영실 국제 과학문화상의 전통식품과학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일반적인 소금은 농축된 바닷물을 재사용하는 생산 방식을 사용하지만 솔트인다이아몬드는 도초도의 청정한 바닷물을 단 한번만 사용해 일반 소금보다 5도 이상 낮은 염도에서 결정이 만들어지는 특징을 가졌다. 바닷물을 한번만 사용한다고 해서 ‘새물 천일염’이라고도 불린다.

차의과대 식품생명공학과 박건영 교수는 17주간의 쥐 실험을 한 결과, 일반 소금 김치를 섭취한 쥐보다 새물 천일염 김치를 섭취한 쥐의 체중이 1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새물 천일염은 마그네슘.황 함량이 일반 천일염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교수는 “천일염의 쓴맛 성분인 마그네슘의 양을 낮추는 등 기술적으로 약간 개선하면 맛이 좋아질 뿐 아니라 비만·암·노화·염증·혈관질환 등을 예방하는 소금으로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양지선 솔트인다이아몬드 대표는 “소금은 간접적으로 매일 섭취하게 되는 만큼 건강에 중요한 식품”이라며 “프리미엄 원재료인 새물 천일염을 가지고 건강을 중시하는 사람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