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미 양정철 “한일문제, 당은 여론에 맞게 청와대·정부와 다른 기조 선택 가능”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방미 양정철 “한일문제, 당은 여론에 맞게 청와대·정부와 다른 기조 선택 가능”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7. 14.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미 싱크탱크 CSIS와 정책협력 방안 논의 위해 방미
"정치적 메시지 바람직 하지 않지만 당의 입장 미에 전달할 수 있어"
"일본 방문 계획 아직, 피차 부담스럽다"
미국 도착한 양정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의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문제는 청와대는 청와대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하되), 그런데 당은 기조가 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의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양 원장은 이날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관계 등으로 민감한 시기에 메시지를 가져온 것 아니냐’는 질문에 “민주연구원장이 무슨 정치적 메시지 가지고 오면 바람직한 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다만 그는 “지금 한·미관계는 특별히 불편하거나 꼬여있거나 현안이 없고 주로 한·일 관계 문제인데 그런 문제는 청와대는 청와대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하되), 그런데 당은 기조가 좀 달라야 한다”며 “당은 훨씬 더 청와대나 정부의 조심스러움보다는 국민들의 여론에 맞게 조금 더 다른 기조를 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5일까지 방문 기간 당의 입장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 한·일, 북·미 관계 관련 미국 측에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제가 공직을 맡고 있는 게 아니고 당의 싱크탱크 책임자로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정치적으로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어떠한 메시지를 갖고 온 입장도 아니며, 그런 것을 전달할 위치도 아니다. 그런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싱크탱크 수장으로서 한·미관계, 남북관계에 도움이 될만한 얘기들을 전달할 수는 있어도 공적으로나 정치적인 메시지는 아닌 것 같다”고 부연했다.

양 원장은 일본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일정이 안 나왔고 나오더라도 지금은 피차가 좀 부담스럽다”며 “일본 쪽은 공공사이드에 있는 싱크탱크들이라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양 원장의 방미는 9∼12일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초청으로 베이징(北京)을 방문, 정책 협약을 맺은 데 이은 것으로 민주연구원과 주요 국가의 싱크탱크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다.

양 원장은 14일 존 햄리 CSIS 회장과 만찬을 하고 민주연구원과 CSIS 두 기관의 교류 협력 및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5일에는 CSIS 인사 등과 함께 조찬 미팅을 한 뒤 귀국한다.

양 원장은 해외 싱크탱크들과 정책 네트워크를 추진하는 배경에 대해 “우리 당이 집권당으로서 훨씬 더 무겁고 멀리 보는 정책 정당으로 가기 위해서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정책 네트워크도 탄탄하게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관계나 동북아·남북 관계에 있어 기본적으로는 한국과 미국이 같은 축으로 가야 하는데, CSIS가 국제질서나 국제정치 쪽에서 상당히 축적된 연구성과가 많은 곳이어서 이번에 햄리 회장과 만나 보다 긴밀하게 양 기관이 함께 정책협력을 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두 기관의 정책협약 관련 내용이 주요 논의 사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미 기간 미 의회 및 행정부 관계자들과 만남 계획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은 잘 모르겠다”며 “일정이 길지 않아 따로 그럴 만한 시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햄리 회장이 ‘한·일 관계에 있어 양국이 모두 책임이 있다는 얘기를 하고 있는 만큼 불편한 얘기도 들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물음에 “햄리 회장도 그동안 한·미 관계에 대해 굉장히 관심 있게 천착해왔던 분이니 본인도 솔직하게 얘기해줄 수 있을 것이고, 저도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한·미 관계는 오래된 친구니까 한·미관계에 관련된 얘기들은 서로 솔직하고 편하게 하는 게 진솔하고 도움이 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